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Q & A 자유게시판

Home > 고객센터 > Q & A 자유게시판

이름 이하은 이메일 burgesscasino@gmail.com
작성일 2021-10-07 조회수 78
파일첨부
제목
더운 여름이었지만 벤 안은 한기가 들 정도였다. 우리카지노
무언가 위험한 냄새가 났다. 하지만 정확히 1억이라는 숫자가 기재된 통장은 이성을 마비시키기에 충분했다.

서기 1998은 그런 해였다. 길거리에 노숙자가 넘쳐났고, 가장은 일자리가 없어 눈물을 흘리며 가족과 생이별을 해야 했다. 

강남대로변에는 수많은 신용불량자들이 검정 비닐봉지 안에 소주병을 넣고 다니며 병나발을 불게 하는 그런 암울한 시절이었다.

그 와중에 1억이라는 돈은 그 비참하고 비참한 현실을 벗어나게 해 줄 마약과도 같은 금액이었다. 

문수는 순간 심장이 벌렁거리고 머리에 열이 오르며 현기증을 느꼈다. 피가 어디론가 쏠리면서 얼굴은 백짓장처럼 하얘졌고, 손은 미세하게 떨리고 있었다.

꿀꺽!

마른침을 삼키고 선글라스 양복 남을 바라봤다. 선글라스를 써서 눈동자를 볼 수 없었다.

‘답답하네.’

표정을 읽을 수도 없었다. 그래서 더 답답했다.

선글라스 양복 남은 말없이 문수를 직시하고 있었다. 이미 이런 경우를 많이 경험해 봤다는 듯이 말이다.

그렇게 한참을 둘은 눈싸움을 하듯이 서로를 노려봤다. 그리고 마침내 문수는 갈라진 목소리로 입을 열었다.

“가시죠.”

그의 말에 선글라스 양복 남은 벤의 문을 열어줬고, 문수는 고개를 숙이고 벤 안으로 몸을 구겨 넣었다. 벤 안에는 아무도 없었다. 

더운 여름이었지만 벤 안은 한기가 들 정도였다. 우리카지노

텅!




<p align="center"><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우리카지노</a> - 우리카지노</p><p><br></p>,
이전글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우리카지노
다음글 “모종의 장소라는 게…….” 우리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