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Q & A 자유게시판

Home > 고객센터 > Q & A 자유게시판

이름 김푸름 이메일 burgesscasino@gmail.com
작성일 2021-11-16 조회수 19
파일첨부
제목
그렇게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우리카지노

검은 선글라스의 사내가 양복 주머니에서 통장과 도장이 든 투명 비닐봉투와 세 번 접은 하얀색 A4용지를 꺼내 문수의 옆에 내려놓았다. 

그들은 잠시 죽은 듯 미동조차 하지 않는 문수를 내려다보더니 곧 몸을 돌렸다.

그들이 사라지고도 한참동안 정적이 감돌던 방 안.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아주 미세하게 변화가 보이기 시작했다. 거의 미동조차 없던 문수의 가슴이 움직이고 있었던 것이다.

아주 느리게.

아주 서서히.

밀랍처럼 창백했던 그의 얼굴에 서서히 핏기가 돌기 시작했다. 느리지만 조금씩 선명하게 돌아오는 들숨과 날숨.

아주 간단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문수는 자신의 몸 상태, 그러니까 세포 하나하나 혈류 하나하나를 모두 느끼고 있었다. 근육이 재생되고, 피부가 돋아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우리카지노

“푸우우우~


<p align="center"><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우리카지노</a> - 우리카지노</p><p><br></p>,
이전글 하지만 그의 갈등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바카라사이트
다음글 이제 모든 작업을 끝낸 것일까? 우리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