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Q & A 자유게시판

Home > 고객센터 > Q & A 자유게시판

이름 김아린 이메일 burgess@gmail.com
작성일 2021-04-08 조회수 16
파일첨부
제목
맞습니다요. 저희들이 눈이 삐어 대협을 몰라뵈었습니다요.”<우리카지노>
바닥에 엎드려 있는 녹림도들의 표정이 애처로웠다.

그들의 앞에 서 있는 새파랗게 젊은 청년은 계속해서 잔소리를 늘어놓았다.

“그렇게 살벌한 병기를 들고 돈을 달라고 하면 지나가는 사람들이 겁을 집어먹지 않겠습니까. 

차라리 바닥에 엎드려 구걸을 하세요. 그럼 불쌍히 여겨 철전이라도 던져 줄지 누가 알겠습니까. 

그렇지 않습니까?”

“맞습니다요. 저희들이 눈이 삐어 대협을 몰라뵈었습니다요.”

“그럼 가진 것을 다 내어놓으세요.”우리카지노

청년의 요구에 녹림도들은 품속에 있던 전낭을 꺼내 공손히 앞에 내놓았다.

“들어가세요.”

녹림도들이 전낭을 꺼내자 청년이 들고 있던 칼을 흔들어 보이며 한곳을 가리켰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 target="_blank" title="우리카지노">우리카지노</a>

이전글 검증바카라 | 롤링0.8% | 쿠잉카지노 ▲/▼jk772。COM▲/▼
다음글 며칠 후 백리세가에서 일곱 명의 기재들이 무령패를 들고 북정맹으로 향했다.<우리카지노>